2020-09-20 17:56 (일)
울산시, 마스크 걱정 덜어낸다…마스크 생산공장 신설
상태바
울산시, 마스크 걱정 덜어낸다…마스크 생산공장 신설
  • 허지영
  • 승인 2020.06.1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군 길천산업단지(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주군 길천산업단지(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울산 울주군 상북면 길천산업단지에 울산 첫 대규모 마스크 생산공장이 들어선다.

울산시와 콜핑은 17일 오후 2시 시청에서 ‘KF94, KF80, 덴탈 마스크 생산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콜핑은 울주군 상북면 길천2차 일반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2년에 걸쳐 210억원을 투자해 보호용 마스크를 생산하는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울산공장에 40개의 생산라인을 설치해 하루 160만장, 연 4억2000만장의 보호용 마스크를 생산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11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송철호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를 겪으면서 제조업의 메카인 울산에 보호용 마스크 생산공장이 없어 관련 제조업의 유치를 위해 많이 노력해 왔다"며 "다행히 이번 콜핑의 투자 결정으로 내년부터는 울산에서 생산된 마스크를 시민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콜핑은 당초 현재 본사가 있는 경남 양산시에 공장 건설을 계획했으나, 울산시 내 마스크 생산공장 유치를 위해 송철호 시장이 직접 콜핑의 경영진을 설득해 이뤄졌다.

박만영 콜핑 대표이사는 "유례없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국내외적으로 마스크 사용 및 비축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마스크 생산공장 신설을 결정하게 됐다"며 "향후 공적 마스크뿐만 아니라 울산시 자체 비축 물량 확보에도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콜핑은 경남 양산에 본사를 둔 아웃도어 전문 기업이다. 콜핑 박 대표이사는 2011년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6대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6·7·8대를 거쳐 올해 4번째 연임과 함께 제9대 회장에 취임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로 대구에 투입된 의료진을 위해 전신 방호복 1000벌을 직접 만들어 지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