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유학생들의 코로나19 대응 활동 ‘눈길’
상태바
선문대 유학생들의 코로나19 대응 활동 ‘눈길’
  • 최남일
  • 승인 2020.06.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문대학교 외국인 유학생들의 ‘코로나19’에 대한 독특한 대응 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선문대 제공)
선문대학교 외국인 유학생들의 ‘코로나19’에 대한 독특한 대응 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선문대 제공)

[아산=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선문대학교 외국인 유학생들의 ‘코로나19’에 대한 독특한 대응 활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성화학숙’이라 불리는 선문대 기숙사에 거주하는 외국인 유학생 165명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자체 커뮤니티를 조직해 활동하고 있는 것.

이들은 정부 지침 및 학교 정책에 따른 방역 활동을 진행하면서 ‘함께해요 챌린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4일 선문대에 따르면 현재 기숙사에는 외국인 유학생을 비롯해 실험·실습 과목 수강과 기말고사 대면 시험을 위해 단기 거주하는 학생 등 1000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학생들은 스스로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유지하고자 ‘녹색 봉사’와 ‘방범’이라 불리는 RC(Residential College) 커뮤니티를 조직해 활동한다.

65명으로 구성된 ‘녹색 봉사’는 매일 기숙사 전체를 방역 소독한다.

100명으로 구성된 ‘방범’은 기숙사 주변 방범과 출입자 대상으로 열화상 카메라 발열 검사와 학생들의 거주 인원, 외출 시 동선, 환자 등을 파악해 점검한다.

마스크 구입이 어려운 외국인 노동자와 유학생 등 소외 계층에 전달하기 위한 필터 교체형 마스크 제작 봉사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예방 행동 수칙 안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학교에서도 학생들의 자치 활동을 대학혁신지원사업의 하나로 운영되고 있는 ‘선문 마을공동체 RC교육프로그램’으로 편입해 지원을 해주고 있다.

허원욱 이니티움RC센터장은 “학생들이 코로나19라는 위기 생황에서도 서로를 안전하게 지키고, 새로운 교육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해 오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위기 속에서 더욱 빛나는 공동체 의식과 지성인으로서의 태도를 보여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