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충청권 혁신학교 원격 포럼 개최
상태바
충북교육청, 충청권 혁신학교 원격 포럼 개최
  • 오효진
  • 승인 2020.06.25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속에서 혁신학교에 미래교육을 묻다
충청권 혁신학교 원격 포럼 개최(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충청권 혁신학교 원격 포럼 개최(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청권 4개 시‧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혁신학교의 사례를 통해 미래교육의 과제와 혁신학교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했다.

충북교육청 주관으로 25일 오후 3시 충북교육연구정보원에서 열린 ‘2020 충청권 학교혁신 원격 포럼’은 유튜브 ‘행복씨TV’로도 생중계 했다.

이번 ‘충청권 학교혁신 원격 포럼’은 코로나19에 따른 혁신학교의 사례 발표와 감염병 확산 등 위기 상황 속에서 혁신학교들의 역할 모색, 미래 교육의 과제와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는 혁신학교 교사들뿐 아니라 혁신학교에서 코로나19 사태를 겪은 학생과 학부모의 사례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옥천여중 전채원(3학년) 학생은 “행복씨앗학교(충북형 혁신학교)에서 맞은 생애 첫 온라인 개학은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을 배움의 즐거움으로 바꾸어 줬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학부모 정유미(충남 송남초)씨는 “처음 접하게 된 원격수업이라는 새로운 시도에 두려움이 없이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던 것은 혁신학교 학부모로서 경험한 혁신 교육의 유연성 덕분”이라며 미래교육에 있어 혁신학교 운영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혁신학교에서 말하는 학교혁신은 교사와 수업의 변화만이 아닌 학생, 학부모를 포함한 구성원 모두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하나의 교육공동체로 탈바꿈하는 것”이라며 “갑작스럽게 다가온 원격수업은 미래 교육을 앞당긴 마중물로서 그 변화 과정에 행복씨앗학교(충북형 혁신학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