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020~2021시즌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10월 10일 청주서 개막
상태바
WKBL, 2020~2021시즌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10월 10일 청주서 개막
  • 송성욱
  • 승인 2020.06.29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이 2020~2021시즌 경기 일정과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 등의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WKBL은 29일 오전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7차 이사회를 열고 개막일 일전과 플레이오프 진행 방식을 변경했다.

종전 플레이오프 방식은 정규리그 2위와 3위가 플레이오프에서 맞붙고 플레이오프 승자가 1위와 챔피언결정전을 치르던 방식이었다.

하지마 다가오는 시즌에서는 정규리그 4위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각각 3전 2선승제로 플레이오프를 치른 후 승자 간에 5전 3선승제로 챔피언결정전이 진행된다.

또한 개막일은 10월 10일로 확정하고 개막전은 청주 KB스타즈와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청주에서 맞붙을 예정이다. 정규리그는 총 6라운드(팀당 30경기)로 진행되며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은 2월 27일부터 3월 15일까지로 결론지었다.

1군 경기 당일 오프닝 경기 형식으로 열리던 퓨처스리그의 일정도 국제대회로 인한 휴식기 동안 팀당 5경기씩 1라운드로 진행된다.

한편, 임시총회에서는 제24기 사업 계획 및 예산 보고의 건을 승인하고 우리은행 권광석 구단주의 회원 변경과 제일기획 김재산 단장의 이사 선임의 건을 의결했다. 또한 KEB하나은행 여자농구단의 구단명을 하나원큐 여자농구단으로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