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후손에 ‘새 집’ 선물
상태바
독립유공자 후손에 ‘새 집’ 선물
  • 최진섭
  • 승인 2020.06.3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홍동면,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주택 리모델링 및 가전제품 기증
충남 홍성군은 30일 운곡마을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최숙자씨(3.1운동유족회 회장) 자택에서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완료하고, 입주식을 가졌다. (사진=홍성군 제공)
충남 홍성군은 30일 운곡마을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최숙자(3·1운동유족회 회장)씨 자택에서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완료하고, 입주식을 가졌다.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 홍성군 홍동면은 30일 운곡마을에 사는 독립유공자 후손 최숙자(3·1운동유족회 회장)씨 자택에서 김석환 홍성군수,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이준식 독립기념관장, 김원웅 대한광복회장, 이동희 충남서부보훈지청장, 윤마태 한국해비타트 충남세종지회장, 홍동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회원, 자원봉사자,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완료하고, 입주식을 가졌다.

군에 따르면 이번 집 고쳐주기 공사는 지난 9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됐으며, 최숙자씨의 40년된 주택 지붕과 내 외부, 화장실, 주방, 처마 수리 등 전체적인 리모델링을 실시했다.

최 씨는 1919년 홍성군 금마면에서 3·1운동에 참여했던 애국지사 최중삼 선생의 후손으로 71세 고령의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독립유족회를 이끌며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날 최 씨는 “그동안 집이 누추하고 오래돼서 추위에 떨며 겨울을 보냈는데 올해는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며 “주택 리모델링을 지원해준 한국해비타트와 홍동면행정복지센터 등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 홍동면 출향기업인이자 홍동면 명예면장인 노석순 원영건업 회장이 세탁기, 에어컨, TV 등 300만원 상당의 가전제품을 후원했다.

김종희 면장은 “희생과 헌신을 통해 보여준 독립유공자의 나라사랑 정신에 보답하고자 노후주택 고쳐주기 사업을 지원해준 한국해비타트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가 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