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상태바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
  • 허지영
  • 승인 2020.07.05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13일부터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 마스크 착용 의무화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길어지자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면마스크가 주목받고 있다. 마스크 안에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주머니가 들어 있어 필터만 교체하면 장기간 사용이 가능하다. (사진=허지영 기자)
(사진=허지영 기자)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부산시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음식점 종사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조치’를 시행한다.

5일 시에 따르면, 식사와 대화 등 비말이 발생할 우려가 큰 음식점 내에서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치이다.

마스크 의무착용 적용을 받는 대상시설은 ▲일반음식점 4만2010곳 ▲휴게음식점 9901곳 ▲제과점 1160곳으로 총 5만3071곳에 달한다.

조규율 시 보건위생과장은 "영업자 및 종사자 마스크 상시 착용 여부와 함께 영업장 내 손 소독제 비치, 영업 전·후 주기적 환기와 소독 및 청소,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종사자 종사 금지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정조치는 오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1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부산시는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점검을 시행해 음식점 종사자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조 과장은 "계도기간 이후 마스크 미착용 사례가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고발할 예정이며,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피해와 손해를 입힌 경우에는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에 취약한 음식점 내에서 이용자들끼리 마주 보는 상황을 줄이기 위해 1인용 식탁을 늘리고, 음식점 내 좌석 간 칸막이 설치 등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음식점 상황을 고려해 1인용 접시와 국자 등을 지원하고, 음식점 이용자 마스크 착용 권고를 위한 안내 스티커도 제작해 지원한다.

신제호 시 복지건강국장은 "코로나19 백신은 마스크라고 할 수 있다. 실제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밀접접촉임에도 감염되지 않는 사례가 여럿 있을 정도"라며 "종사자뿐만 아니라 이용자들께서도 비말이 튀지 않도록 거리두기와 음식 덜어먹기, 식사 시 대화 자제, 식사 전·후 마스크 착용 후 대화하기 등 음식점 이용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