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신발 산업 도약…국내 첫 신발제품인증 서비스 시작
상태바
부산 신발 산업 도약…국내 첫 신발제품인증 서비스 시작
  • 허지영
  • 승인 2020.07.06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S 공인 제품인증 마크(사진=부산시청 제공)
KAS 공인 제품인증 마크(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시가 국내 최초로 공식 신발제품인증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는 6일 오후 1시 30분 신발산업진흥센터에서 한국제품인정제도(KAS) 제품인증기관 승인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제품인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신발 품질의 고급화와 수출경쟁력 증대를 위해 2014년부터 ‘신발성능 표준화 및 인증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했다.

신발산업진흥센터와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공동으로 지난 5년간 11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험시설과 장비를 구축했다.

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는 지난달 12일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공식 한국제품인정제도(KAS) 제품인증기관으로 승인을 받았다.

KAS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공인제품인증기관의 제품평가 및 인증수행능력을 국제기준에 따라 공식적으로 인정해 주는 제도이다.

국내에서 발행한 KAS 제품인증서는 국가 간 상호인정협정을 통해 해외에서 별도의 시험이나 제품인증을 다시 받지 않아도 전 세계 60개국에서 효력을 발휘할 수 있다.

첨단소재산업과 이지은 담당자는 “국내에는 친환경 농산물·의류 등 19개 산업별 인증기관에서 제품에 대한 공신력 있는 품질을 보증하는 KAS를 운영하고 있지만 신발 완제품에는 공인제품인정제도가 도입되지 못했다”며 “부산의 신발산업진흥센터가 KAS 공인 제품인증기관으로 인정되면서 국내 신발업계의 발전과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신발 산업에 대한 부산의 위상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KAS 공인 제품인증 서비스 관련 인증기준 및 제출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신발산업진흥센터 홈페이지(www.shoenet.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는 현판식에 이어 신발센터진흥센터 3층 회의실에서 시, 신발 업계 대표,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박성훈 시 경제부시장 주재로 코로나19로 어려운 신발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