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농산물 부패방지용 장비 지원
상태바
충북도, 농산물 부패방지용 장비 지원
  • 오효진
  • 승인 2020.07.0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관기간 연장과 신선도 유지로 농가소득 증대
충북도청
충북도청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도는 올해 농산물 신선도 유지와 상품성 향상을 위해 1억5400만원을 들여 '농산물 부패방지용 장비(신선도유지기)' 61대를 농가에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과일, 채소 등 농산물은 수확 후 저온저장을 통한 신선도 유지가 관건이나 저온저장고 저장 중 발생하는 곰팡이, 부패균, 에틸렌가스 등으로 인해 부패가 가속화되어 저장기간이 단축된다.

이 장비는 저온저장고에 신선도유지기를 설치해 농산물 저장(저장기간 2~3개월) 시 발생하는 곰팡이균, 부패균, 에틸렌가스 등 유해세균을 진공 자외선을 통해 살균한다.

지원대상은 저온저장고를 보유하고 원예농산물 취급 규모가 큰 농가와 생산자단체로, 대당 기준단가는 33㎡(10평 기준) 280만원으로 이중 50%가 지원된다.

충북도 성춘석 농식품유통과장은 "신선도유지기 지원으로 농산물의 품질유지와 저렴한 비용으로 장기간 보관이 가능해 농업인들이 출하시기 조절을 통해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