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T전 앞서 이달의 감독상과 6월 MVP 시상식 진행
상태바
기아, KT전 앞서 이달의 감독상과 6월 MVP 시상식 진행
  • 송성욱
  • 승인 2020.07.09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KIA타이거즈 투수 홍상삼과 내야수 유민상이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6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9일 광주 KT전에 앞서 시상식을 가졌다.

홍삼삼(사진=기아타이거즈 제공)
홍상삼(사진=기아타이거즈 제공)

홍상삼은 6월 중 10경기에 중간 계투로 등판해 9.1이닝 동안 19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평균자책점 2.89로 3홀드를 기록했다.

특히 묵직한 직구와 낙차 큰 변화구로 상대 타자들과 정면 승부를 펼치며 팀 마운드에 힘을 보탰다.

유민상은 6월 중 16경기에 출전해 49타수 17안타 16타점 4득점 타율 0.347의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2차례의 결승타를 비롯, 반드시 득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해결사’ 능력을 발휘하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

2015시즌부터 Kysco(키스코)가 후원하고 있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투수·야수 각 1명)에게 돌아가며, 상금은 50만원이다. 

터커(사진=기아타이거즈 제공)
터커(사진=기아타이거즈 제공)

한편, 이와 함께 구단 지정병원인 ‘뷰티스 맑은피부과’가 시상하는 6월 월간 MVP에는 외야수 프레스턴 터거가 선정돼 같은 날 시상식을 가졌다.

터커는 6월 한달간 21경기에 출전해 78타수 25안타(5홈런) 15타점, 14득점 타율 0.321 OPS 0.988의 빼어난 활약을 펼쳐 이날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