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도내 코로나19 사망자·위중 환자 없다! (영상)
상태바
충남 도내 코로나19 사망자·위중 환자 없다! (영상)
  • 최진섭
  • 승인 2020.07.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코로나19 확진환자 역학조사 분석 결과·방역 상황 발표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충남 도내에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와 위중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최재훈 기자)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충남 도내에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와 위중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최재훈 기자)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 도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나 위중 환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14일 자정 기준 도내 코로나19 확진환자 185명 가운데 167명이 퇴원했으며, 입원 환자 18명 중 13명은 경증, 5명은 무증상으로 사망자와 위중 환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정구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확진환자 역학조사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서는 5만2775명에 대한 진담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중 185명이 양성, 5만207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515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연령대별는 확진자 185명 중 40대가 5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9세 이하는 7명, 70대 이상 고령 환자는 8명으로 나타났다.

타 시·도와 달리 요양병원 등을 통한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고령 환자의 수가 적은 것으로 파악됐다.

발생 분야별로는 피트니스(줌바댄스) 관련 확진자가 전체 55.7%로 185명 중 103명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외유입 27명(14.6%), 방문판매 15명(8.1%) 순으로 많았다.

또, 종교 관련 확진자는 11명(5.9%)으로 집계됐으며,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도 4명 발생했다.

국적에 상관없이 집계되는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는 9개국에서 내국인을 포함해 총 27명으로 카자흐스탄(8명), 미국·영국(5명) 등에서 많이 입국했다.

외국 국적의 확진자는 16명으로 카자흐스탄 8명, 우즈베키스탄 5명 순이며 이 가운데 3명은 지역사회 감염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도는 지난 8일 방역 강화 대상 국가에 한해 항공기 탑승 및 입국 전 ‘PCR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했으며 13일부터 시행되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도는 지난 3월 23일부터 유흥·단란주점, 노래연습장, 교회 등 집단감염 위험시설 21개 업종 4만6036개소에 대한 현장 점검을 통해 1805건의 현장시정 행정조치를 실시했다.

전자출입명부도 의무적용 대상 업소 2874개소보다 많은 3024개소에 설치해 설치율이 105.2%를 기록했다.

생활지원금은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금 6만5428가구 378억원 ▲아동양육 한시지원금 11만2103명 448억원 ▲입원·격리자 생활지원금 1328가구 8억6000만원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93만7363가구 5884억원 등 4개 분야에 총 6719억원을 지원했다.

이정구 실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한 지난 5월 6일부터 도는 생활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논의한 안건들을 도 방역 정책으로 실현하거나 중앙에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들을 취해 왔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과제를 지속 발굴해 ‘일상과 방역의 균형’이라는 새로운 사회체계가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생활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 총 12회의 운영 제한 및 집합 금지 등 행정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며 “이와 함께 매주 수요일을 ‘충남 방역의 날’로 지정해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소독 등 일제 방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도는 지난 2월 중순 청도 대남병원 집단감염 발생에 따라 도내 요양병원 및 요양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끝난 이후에는 노인주간보호센터와 요양원, 요양병원, 정신병원 등을 대상으로 운영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해 선제적으로 집단감염을 차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