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잣대' 비판 받던 與 여성의원들, 박원순 사망 닷새만에 진상조사 요구
상태바
'이중잣대' 비판 받던 與 여성의원들, 박원순 사망 닷새만에 진상조사 요구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7.15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13일 온라인으로...유언대로 창녕 부모님 곁에(사진=서울시)
'이중잣대' 비판 받던 與 여성의원들, 박원순 사망 닷새만에 진상조사 요구 (사진=서울시)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도 침묵을 지키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들이 박 전 시장 사망 닷새만에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14일 기자회견 없이 성명서를 내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피해 호소 여성에게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피해 호소인이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인 당했다'고 하는 만큼 꼭 필요한 조치"라고 했다. 

성명서에는 2차 피해에 대한 우려도 담겼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이 있었던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당사자의 인권 보호는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진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 호소 여성의 입장을 고려해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 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정에 차질을 빚고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특단의 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하여 당내의 모든 성비위 관련 긴급 일제 점검을 당에 요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또 "젠더폭력특별위원회 등 기존 제도를 종합 점검해 실효성 있는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공공기관 내 성희롱·성추행 관련 예방·조사·구제·피해자 불이익 금지 제도화를 위한 입법도 추진하겠다. 고위 공직자의 젠더교육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번 성명서는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주도하고 민주당 소속 여성의원 전체 이름으로 나온 것이다. 

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들은 이날 입장문을 내기까지 김상희 국회부의장실에서 장시간 갑론을박을 계속했다.

민주당의 한 여성 의원은 “진상조사 필요성 자체에 대해선 이견이 없었다”며 “다만 진상조사의 방식과 재발 방지책의 성격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와 논의를 종합하는데 다소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여성 인권에 목소리를 높이면서 정작 이번 사태에 대해서는 사건 발생 닷새째인 이날 까지 침묵으로 일관해 '이중 잣대' 비판을 받아왔다. 

한 누리꾼은 "뒷북.. 민주당 여성들의원들도 내로남불. 같은 여자가 피해입었는데 어이가 없네 같은편이니 가만히 있었겠지 지금은 어쩔수 없이 욕먹기 싫어서 후다닥 달려나온게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