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제재심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우리은행, 과태료 처분
상태바
금감원 제재심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우리은행, 과태료 처분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7.16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하나더적금, 우리은행은 골드바 쏜다? (사진-우리은행 로고)
금감원 제재심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우리은행, 과태료 처분 (사진-우리은행 로고)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일부 영업점 직원들이 지점의 공용 태블릿 PC에서 고객의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변경한 사건에 대해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를 열고 과태료 징계를 결정했다. 

금감원은 16일 오후 2시 제15차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우리은행의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사건 관련 안건에 대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

제재심의위원회는 금감원장의 자문기구로 심의결과는 법적 효력이 없다. 추후 조치 대상별로 금감원장 결재 및 금융위원회 의결을 통해 제재 내용이 최종 확정된다. 

앞서 우리은행 일부 직원들은 2018년 1∼8월 스마트뱅킹 비활성화 고객 계좌의 임시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변경해 활성계좌로 만들었다. 고객이 사용하지 않던 계좌가 비밀번호 변경만으로 활성화하면 새로운 고객 유치 실적으로 잡힌다는 점을 악용한 사례다.

제재심의위원회는 "심의대상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중요사안인 점 등을 감안해 은행 측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했다"며 "사실관계 및 입증자료 등을 면밀히 살피는 등 신중하고 심도 있는 심의를 통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했다.

금감원은 전자금융거래의 안전성 확보의무(전자금융거래법 제21조) 위반 등으로 우리은행에 대해서는 기관 경고 조치의견을 내렸다. 다만 지난 5월 해당 건과 관련해 임직원에 대해서는 주의 등으로 심의했다. 이미 기관 경고를 줬기 때문에 별도의 추가 조치는 생략했다. 우리은행이라는 기관이 하나이기 때문에 기관 경고를 여러번 줄 필요가 없다는 의미다.

대신 과태료는 추가 부과됐다. 지난 5월 우리은행은 이미 20억원의 과태료 조치를 받았는데, 이에 대해 추가적으로 과태료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과태료 액수는 금융위원회 의결에서 정해질 전망이다. 임직원에 대해서는 주의 등으로 심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