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09:14 (수)
박상돈 천안시장, 아파트 분양가 "물러설 수 없었다" (영상)
상태바
박상돈 천안시장, 아파트 분양가 "물러설 수 없었다" (영상)
  • 최남일
  • 승인 2020.07.2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00일 박 시장 "지혜로운 분양가 산정 힘쓰겠다"
일방적 내포 혁신도시 공기업 유치 경계
박상돈 천안시장이 취임 100일 맞아 시정 현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튜브등을 통해 인터넷으로 실시간 생중계됐다.(사진=최남일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취임 100일 맞아 시정 현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유튜브 등을 통해 인터넷으로 실시간 생중계됐다.(사진=최남일 기자)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박상돈 천안시장은 주거복지없이 시민행복을 장담할 수 없는 만큼 부동산 투기 근절에 행정력을 모아나가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박 시장은 23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수도권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투기세력이 천안으로 집중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6개월 이상 거주시 아파트 우선공급 자격을 부여하고 분양가심의위원회 기능 강화 등을 통해 부동산 투기꾼들의 개입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아파트분양가와 관련해 “최근 일부 아파트 분양가 산정을 놓고 사업자와 마찰을 빚었으나 현실을 무시한 분양가에 물러설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현실에 맞는 분양가를 산정해 사업자, 주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충남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충남도와 미묘한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앞두고 수도권 배후 기능을 하고 있는 천안시에 대한 선호도가 굉장히 높은게 사실”이라며 “이같은 현실을 배제하고 내포 신도시에만 공기업을 쏟아 붓는 건 현실성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기업의 특성상 천안에 적절하다면 천안으로, 공주에 적절하다면 공주로, 내포신도시에 적절하다면 내포신도시로 가야하는 게 맞다”며 일방적인 내포 혁신도시 공기업 유치에 경계의사를 내비췄다.

박 시장은 최근 아동 학대와 돌봄 문제를 전담하는 아동보육과 신설과 관련해 "맞춤형 출산정책 추진과 유니세프 아동 친화 도시 인증 등으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만들고,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 확대, 국가유공자 예우 확대, 장애인 콜택시 증차 등을 통해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견고하게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