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6:18 (일)
충남도, 쌀 과잉구조 해소 위해 밭 식량작물 경쟁력 높인다
상태바
충남도, 쌀 과잉구조 해소 위해 밭 식량작물 경쟁력 높인다
  • 최진섭
  • 승인 2020.07.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밭 식량작물 중장기 발전대책 연구 용역 추진…실효성 대책 마련 최선
충남 도내 밭 작물 주요 산지.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 도내 밭 식량작물 주요 산지.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도가 쌀 과잉구조 해소를 위해 밭 식량작물의 경쟁력 제고에 나섰다.

‘밭 식량작물 중장기 발전대책 연구용역’을 본격 추진키로 한 것.

26일 도에 따르면 이번 연구용역은 밭 식량작물의 구조 변화와 특징, 생산 및 유통 계열화 실태를 분석, 밭 식량 산업 발전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박지홍 식량원예과장은 “‘WTO 출범 및 한국-칠레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이후 밭 식량작물 자급률이 지속해서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두류의 경우 1995년 9.9%의 자급률에서 2018년 6.3%로 3.6%p 떨어졌으며, 같은 기간 ▲서류 98.4%→95.4%(3.0%p ↓) ▲보리 67.0%→31.4%(35.6%↓) 역시 떨어졌다.

특히, 겉보리와 메밀, 팥 등 일부 밭작물의 경우 연구기관에서만 찾아볼 수 있을 정도로 명맥만 유지, 소멸 위기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여 년간 쌀과 시설채소, 과수, 축산분야에 농정 목표를 설정, 경쟁력이 약한 밭작물을 상대적으로 소홀히 한 탓이다.

이와 관련,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쌀 과잉구조를 해소, 건강·기능식품으로 수요가 있는 밭 식량작물의 체계적인 육성방안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연구의 주요내용은 ▲밭 식량산업에 대한 국내외 여건 분석 ▲중앙정부 발전대책과 연계방안 ▲시군 식량산업 발전계획 연계한 특화단지 육성방안 ▲도 단위(광역) 기관의 역할(기능) 및 분야별 컨트롤 타워 방안 등이다.

도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품목 및 분야별 핵심 전략과제 도출하고 충남 밭 식량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 과장은 “그동안 밭 식량작물은 낮은 수익성과 생산기반시설 부족 등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전국 최초의 광역 단위 밭 식량산업 발전대책을 마련하고, 시군별 지형에 적합한 식량작물 특화단지를 조성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