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7:56 (일)
집중호우로 음성군 하천·도로 등 큰 피해 입어
상태바
집중호우로 음성군 하천·도로 등 큰 피해 입어
  • 정수명
  • 승인 2020.08.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신속한 복구작업 나서…조병옥 군수, 수색작업 참여
음성군 삼성면 대사리 지방도 피해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군 삼성면 대사리 지방도 피해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충북 음성군에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연이어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하천 범람, 도로 침하, 농경지 유실 등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3일 군에 따르면, 호우경보가 발효된 지난달 30일 평균 109.7㎜, 이달 2일 평균 62.1㎜의 비가 내렸고, 특히 최근 5일간 누적 강우량이 419㎜를 기록한 감곡면을 비롯해 생극면 362㎜, 삼성면 318㎜ 등 9개 읍·면에 5일간 평균 260.6㎜의 장대비가 쏟아져 내렸다.

이로 인해, 3일 오전 9시 기준 사망자 1명과 실종자 1명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도로 침하 50건 ▲하천 유실 70건 ▲수리시설 53건 ▲상하수도 3건 ▲전신주 파손 2건 ▲세천, 소교량 등 소규모시설 283건 등 총 463건의 공공시설 피해를 입었다.

또한, ▲농경지 침수 및 유실 154건 ▲건축물 반파 및 침수 48건 ▲산사태 72건 ▲토사유출 및 옹벽 전도 등 12건 ▲축사 침수 1건 ▲나무전도, 축대 붕괴 24건 등 총 311건의 사유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음성군 감곡면 사곡리 농어촌도로 피해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군 감곡면 사곡리 농어촌도로 피해 모습 (사진=음성군 제공)

조병옥 군수는 인명피해 현장을 방문해 수색작업 참여 및 공공·사유시설물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삼성면, 생극면, 감곡면 등 피해현장을 수시로 점검하고, 13개소 협업부서 대책회의를 개최해 ▲이재민 및 임시대피소 ▲예비비 복구 예산 활용 ▲인력·장비 긴급 동원 등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전 직원들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으며, 삼성면 양덕리 등 주택침수 지역에 자원봉사자와 공무원 등 100여명 투입 및 도로와 하천 응급복구를 위해 중장비를 동원하고 삼성중학교와 감곡중학교에 임시주거시설을 마련하는 등 자연재난 대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 군수는 “현재까지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오는 4일까지 100~200㎜에 이르는 강하고 많은 비가 또다시 내릴 것으로 기상청에서 전망하고 있다”며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가용한 인력, 자재, 장비를 총동원하고, 이재민을 위한 긴급 생활안정 지원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민들께서도 불편하더라도 위험 상황을 막기 위한 도로·교량·주차장 통제와 국민 행동요령을 꼭 준수해주기 바라며, 특히 비가 오는 도중에 물꼬와 배수로를 확인하러 논밭에 나가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