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12:05 (수)
쌍방울, 마스크 사업 3개월만에 '700억' 규모 공급 체결
상태바
쌍방울, 마스크 사업 3개월만에 '700억' 규모 공급 체결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8.04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방울 (사진=쌍방울 로고)`
쌍방울 (사진=쌍방울 로고)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쌍방울이 4일 708억 원 규모의 마스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지난해 매출액 965억 4300만 원 대비 73.33%에 해당되는 금액으로 신 사업으로 삼고 있는 마스크 사업 부문에서 첫 결실을 맺었다는 설명이다.  

쌍방울 그룹은 지난 6월 2일 익산시, ECO융합섬유연구원, 쌍방울, 남영비비안 등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마스크 사업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마스크 사업에 첫 출사표를 던진 이후 3개월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이룬 쾌거라 더욱 고무적이다. 계약기간은 오는 2021년 7월 31일까지로, 계약기간 내 양사는 공동으로 대대적인 유통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쌍방울과 마스크 공급 계약을 체결한 지오영은 지난 2002년 설립된 회사로 지난해 1조 9365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지오영의 국내 직거래 약국은 약 1만 4000여곳에 달하며 전체 약국의 60%로 국내 최대 수준이다. 지오영은 정부의 공적 마스크 제도 도입 시 백제약품과 함께 독점적 지위를 부여 받아 공적 마스크 물량의 약 70%를 공급한 기업이기도 하다.

김세호 쌍방울 대표는 "이번 계약은 양사가 수개월에 걸쳐 진행한 대화의 결실"이라며 "지오영과의 계약을 통해 마스크사업도 기분 좋은 출발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앞으로 양사는 원활한 유통과 공급을 위해 많은 부분을 공동으로 진행하게 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보다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추가적인 협력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