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7:56 (일)
도심 집단 난투극 고려인 23명 구속 "사건 현장 둔기, 흉기 날아다녀"
상태바
도심 집단 난투극 고려인 23명 구속 "사건 현장 둔기, 흉기 날아다녀"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8.06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순이 사건, 잔인한 살해수법 '어이없는 이유'
도심 집단 난투극 고려인 23명 구속 "사건 현장 둔기, 흉기 날아다녀"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지난 6월 한밤 도심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고려인 이주노동자 수십 명이 무더기로 구속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난투극에 가담했던 63명을 붙잡아 23명을 구속하고 4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6월 20일 김해시 부원동의 한 주차장에서 두 패로 나눠 난투극 벌인 혐의 등을 받는다. 이들은 난투극 과정에서 준비해둔 야구방망이와 골프채 등 둔기·흉기를 사용하기도 했다.

사건 발생 당시 현장 주변을 순찰 중이던 순찰차가 다수의 고려인들을 발견하고 즉시 검문검색을 했고, 형사 등 다수의 경찰력이 신속 배치돼 실제 큰 싸움으로 번지지 않아 부상자는 2명에 그쳤다.

이번 폭행 사건에 가담해 검거된 고려인 중 7~8명은 본국에서 폭력 전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체류 외국인이 증가하며 범죄 형태로 점차 조직화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국적 실태 조사와 함께 외국인 폭력 등에 대한 집중 단속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