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17:40 (토)
영남대학교, 등록금 10% 감면 결정
상태바
영남대학교, 등록금 10% 감면 결정
  • 서주호
  • 승인 2020.08.06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학교 전경(사진=영남대 제공)
영남대학교 전경(사진=영남대 제공)

[대구=동양뉴스] 서주호 기자 = 영남대학교가 등록금 10%를 학생들에게 돌려주기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감면액은 지난 1학기 수업료 중 학생별 실납입금의 10%이며, 해당 금액을 2학기 등록금에서 선 감면 받는다. 등록금 감면 규모는 약 45억원이다.

감면 대상은 2020학년도 1학기 재학생들이다. 이달 졸업예정자는 졸업 전 개인별 계좌로 지급 예정이다.

박종주 영남대 총학생회장은 "지난 한 학기 동안 총학생회도 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해왔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대학 내 모든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긍정적인 결과를 만들어 낸 것 같다. 학우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공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총학생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이번 등록금 감면을 위해 각종 사업예산 절감 및 적립금 인출, 장학금 활용 등을 통해 재원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대학 역시 힘든 상황이지만, 학생들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다음 학기 등록금 감면을 결정하게 됐다"며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남대는 지난 5월 2만여 명의 재학생 전원에게 1인당 10만원씩 약 20억원 규모의 특별장학금을 지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