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23:03 (화)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1485억원 '흑자' 항공화물 수요 늘어
상태바
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1485억원 '흑자' 항공화물 수요 늘어
  • 노승일
  • 승인 2020.08.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택트 소비 따른 화물 급증 예상…여객기→화물기 개조 방안 추진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지만 반도체, 긴급방역물품 등 항공 화물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지만 반도체, 긴급방역물품 등 항공 화물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제공)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대한항공이 2분기(4~6월)에 깜짝 흑자를 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했지만 반도체, 긴급방역물품 등 항공 화물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언택트 소비에 따른 화물 이송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여객기 승객 좌석을 아예 뜯어내 화물비행기로 개조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7일 대한한공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매출은 1조69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조201억원)보다 44% 줄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485억원, 1624억원으로 전년 동기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이후 여객 수요는 글로벌 평균 약 80% 줄었지만 항공 화물 수요는 급증에 따라 화물 가격도 올라 코로나19 이전보다 2배 넘게 비싸졌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쉬고 있는 여객기의 화물칸을 활용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처음엔 여객기에 승객 없이 벨리(여객기 하부 화물칸)에 화물만 싣고 가는 수송방식을 늘렸다.

화물 영업을 강화해 화물기 가동률도 전년 동기보다 22%나 늘렸다.

차츰 여객기 승객 좌석과 오버헤드 빈(승객 좌석 위 짐 놓는 공간)을 화물칸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화물 수송 실적(FTK)이 전년 동기 대비 17.7% 증가하면서 2분기 화물 매출액은 94.6% 늘어난 1조2259억원이었다.

대한항공은 9월 이후부터는 여객기 좌석을 떼어 내고 화물기로 이용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대한항공 직원 3분의 2 가량이 휴업에 들어간 상태이고 승무원들의 경우엔 희망 무급 휴직에 들어간 직원도 있다.

코로나19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는 당분간 화물 위주의 영업을 할 수밖에 없기에 휴업하는 직원들의 정상 근무도 계속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