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7:56 (일)
태풍 북상 '역대 최장 장마'에 비 폭탄 예상
상태바
태풍 북상 '역대 최장 장마'에 비 폭탄 예상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8.09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북상
태풍 북상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태풍 북상에 걱정이 커지고 있다.

기상청이 올해 관측 이래 역대 최장 장마 기간을 예보한 가운데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북상하면서 이번주도 비 소식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9일 기상청은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이날 밤부터 본격적으로 한반도에 영향을 미쳐 월요일인 10일 남해안에 상륙하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상륙한 후 점차 약화되면서 북동진해 10일 밤에 동해상으로 진출하고 11일 오전부터 점차 저기압으로 바뀔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29도 이상의 고수온해역을 지나면서 발달하기 좋은 환경이나, 고도 3㎞ 이상의 중상층 대기에서 태풍 주변으로 건조한 공기가 분포해 태풍의 발달을 방해하고 있다"면서도 "(태풍이) 만조 시기와 겹쳐 해안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많은 비로 인한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 관계자는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된 경상도와 제주도, 전남 남해안에는 시설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해상에서도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선박 안전에도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이날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서해 5도 100∼300㎜로 예보됐다. 해당 지역에서는 많게는 500㎜ 이상의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00∼200㎜로, 경남·제주(남부와 산지)·지리산 부근에는 300㎜ 이상 쏟아질 수 있다. 울릉도·독도의 강수량은 20∼60㎜로 예상된다. 비 소식은 이번주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비는 11일까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내릴 예정이며, 12~14일은 서울·경기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