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09:14 (수)
갤노트20 공짜 '사기 판매' 기승 부린다
상태바
갤노트20 공짜 '사기 판매' 기승 부린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8.0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노트20 공짜
갤노트20 공짜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갤노트20 공짜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9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21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출시를 앞두고 휴대전화 사기 판매 관련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유통점에 대한 현장 점검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이통 3사에 7일부터 13일까지 갤럭시노트20 사전 예약 기간 중 사기 판매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통현장 교육과 관리 강화를 요구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20 출시를 앞두고 사기 판매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온라인 오픈채팅이나 카페, 밴드 등을 통해 사전 승낙서를 받지 않은 일반 판매자가 개통 희망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들 중 단말기 대금을 내도록 한 후 납부한 단말기 대금을 편취하는 사례까지 등장했다.

또 불법지원금 지급을 약속하거나 공짜폰으로 주겠다는 조건까지 내세우며 사전예약 가입자를 모집하고 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와 단말기 장기 할부 구매를 유도하는 등의 사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방통위는 "유통점 내 판매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돼 있지 않거나, 휴대폰 가격보다 터무니없이 높은 현금 지원을 제시할 경우 사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다"면서 "꼼꼼히 계약서를 살펴보고, 판매자의 신원이 확실한지 살피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택배 등을 통해 신분증을 요구하는 행위, 기존 휴대폰 반납 조건으로 신규 단말기를 싸게 주겠다는 것 역시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휴대폰 사기 피해를 겪은 소비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내 이동전화 사기 피해 지원센터를 이용해 피해 신고 접수와 상담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