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7:56 (일)
특별재난지역 선포 "모든 지역에 선포될 수 있도록 하겠다"
상태바
특별재난지역 선포 "모든 지역에 선포될 수 있도록 하겠다"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8.09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재난지역 선포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걱정이 커지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광주와 전남지역을 잇따라 찾아 "안타깝다"고 위로한 뒤 "모든 피해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9일 오후 산사태로 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전남 곡성군 오산면 성덕마을을 찾아 이같이 말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7일 오후 8시29분께 폭우로 마을 뒤편의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 5채를 덮쳐 이장부부 등 5명이 숨졌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엄청난 폭우 때문에 피해가 큰 것 같다"며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고 피해자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부는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되고 유사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전남의 여러 피해지역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기준을 바로 적용해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섬진강이 상승해 하류지역 피해가 크다"며 "물관리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과제인 만큼 심도높은 검토와 대책마련을 통해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전남 곳곳의 피해지역 이재민들이 정상적인 생활로 빨리 돌아갈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통해 어려움을 최소화 하겠다"며 "국회와 정부의 협치를 통해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군, 경찰, 자원봉사자들이 많은 노력을 펼쳐주고 있어 정부를 대표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농성동 영산강홍수통제소를 찾아 전국 홍수 피해 현황·대응 관계기관 회의를 주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