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8:09 (월)
文 대통령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불가피…추석 전 지급토록 서두르겠다"
상태바
文 대통령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불가피…추석 전 지급토록 서두르겠다"
  • 서다민
  • 승인 2020.09.0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원과 관련,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은 여러 가지 상황과 형편을 감안해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2차 재난지원의 금액과 지원 대상, 지급 방식에 대해 다른 의견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지만 현실적으로 재정상 어려움이 커 4차 추경의 재원을 국채를 발행해 충당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며 "생존의 문턱에 있는 분들을 우선 지원함으로써 국민의 삶이 무너지지 않도록 최대한 국민 안정망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시기에 가장 시급하고 절박한 일은 코로나 재확산으로 경제적 피해를 가장 크게 입으면서 한계 상황으로 몰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 등 어려운 업종과 계층을 우선 돕고 살려내는 것"이라며 "우리가 아직도 코로나 위기 상황을 건너는 중이고, 그 끝이 언제일지 알 수 없다는 상황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석 이전에 지원금이 가능한 최대한 지급될 수 있도록 추경안을 신속히 마련하는 등 절차를 서두르겠다"며 "비대면 교육이 장기화됨에 따라 가중되는 학부모들의 돌봄 부담을 덜어드리는 방안 등 국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추가적인 지원책도 적극적으로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