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8:09 (월)
文 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원 규모…피해 큰 업종·계층 집중"
상태바
文 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원 규모…피해 큰 업종·계층 집중"
  • 서다민
  • 승인 2020.09.10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정부가 긴급대책으로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을 편성키로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8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번 추경은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계층에 집중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성격의 추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하겠다"며 "이번 맞춤형 재난지원의 핵심으로 전체 추경 규모의 절반에 이르는 3조8000억원이 투입돼 377만명이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이중 3조2000억원은 291만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지원하게 된다"며 "피해에 비하면 매우 부족한 액수이지만 어려움을 견뎌내는 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일자리를 지키는 데에도 1조4000억원을 추가 투입하겠다"며 "이를 통해 119만개의 일자리를 지키고, 고용유지 지원금 연장 지원과 함께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 고용안정 지원금을 추가 지원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어려울수록 더욱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계유지를 위해 지원요건을 대폭 완화해 긴급 생계지원을 하겠다"며 "그동안 사각지대에 있었던 88만명이 새롭게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가족돌봄휴가 기간을 10일 더 연장하고, 20만원씩 지원하는 특별돌봄 지원 대상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대폭 늘려 532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으며, 13세 이상 국민 모두에게 통신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통신비 지원은 코로나로 인해 자유로운 대면 접촉과 경제활동이 어려운 국민 모두를 위한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태풍과 폭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들을 위해 이번 추석에 한해 청탁금지법상의 농축수산물 선물 허용 상한액을 2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며 "이 결정이 농어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국민들께서 농축수산물을 더 많이 애용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힘겨운 국민들과 큰 피해를 입어 살 길이 막막한 많은 분들에게 이번 추경의 지원금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알지만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 모르고 국채를 발행해 지원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국민들께서도 더 어렵고 더 취약한 이웃들을 먼저 돕기 위한 이번 추경을 연대의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