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16:30 (목)
정세균 총리 "2주간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 추석연휴엔 강화된 방역 조치"
상태바
정세균 총리 "2주간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정, 추석연휴엔 강화된 방역 조치"
  • 서다민
  • 승인 2020.09.1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일본 코로나 대응, 우리만큼 투명하고 적극적인가" 직격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앞으로 2주간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단계로 조정한다"며 "다만 추석 연휴는 특별 방역기간으로 정해 전국적으로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아직 하루 확진자가 두자릿 수로 줄지 않고 4명 중 1명 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그동안의 방역강화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정 총리는 "추석부터 개천절,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면서 "오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방역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향 대신 휴양지로 많은 분들이 몰리게 되면 방역강화 취지가 무색해질 뿐만 아니라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고 계신 대다수 국민들께 허탈감을 드릴 것"이라며 "이번 추석만큼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되어도 상당수가 '확진자'라는 사회적 '주홍글씨'로 인한 심적 부담을 호소한다"며 "지금은 누구라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국민들께서는 '역지사지'의 자세로 환자의 입장을 먼저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