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19:43 (금)
주호영 "윤미향, 의원직 사퇴해야…이낙연, 추미애 옹호 실망"
상태바
주호영 "윤미향, 의원직 사퇴해야…이낙연, 추미애 옹호 실망"
  • 서다민
  • 승인 2020.09.1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국민의힘 제공)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국민의힘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검찰에 기소된 것과 관련, "조속히 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위안부 할머니 관련 정의연 활동 때문에 비례대표로 추천된 것인데, 활동 과정에 이렇게 불법이 많으니 추천 명분이나 이유가 전혀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중요한 대목들이 거의 다 제외됐기 때문에 이 수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넉 달에 걸친 수사지만 정작 핵심 의혹으로 드러난 혐의에 대해 밝힌 바 없는 반쪽짜리 면피성 수사"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겐 "전국민과 싸우려 하지 말고 더 늦기 전에 조속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는 "추 장관 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추 장관은 잘못이 없다는 식으로 옹호하는 것을 보면서 크게 실망했다"면서 "잘못을 바로 잡을 때 국민이 박수하고 환호하는 것이지, 정의가 아닌 것을 정의라고 우기면 실망만 더 커진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