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19:02 (월)
부산시, UN 파트너시티 되다…글로벌 위상 높여
상태바
부산시, UN 파트너시티 되다…글로벌 위상 높여
  • 허지영
  • 승인 2020.09.1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청 제공)
(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부산이 UN의 파트너시티로 선정됐다.

부산시는 UN이 2045년 UN 100주년 준비를 위해 미래방향 설정과 홍보를 함께 해나갈 파트너 발굴공모에서 UN의 파트너시티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UN 75주년 과제 홍보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독일의 Bonn, 대한민국의 부산, 경북, 전남 총 4개 도시가 최종 선정됐다.

UN은 파트너시티와 함께 글로벌비전 수립을 위한 의견 수렴과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파트너시티 선정으로 UN 75주년 설문조사 홍보, UN 75 글로벌비전을 수립하는 핵심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16개 구·군, 교육·공공기관 등과 함께 각 홈페이지를 통해 UN 75주년 과제 발굴을 위한 의견을 받는다.

UN기념공원(사진=부산시청 제공)
UN기념공원(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유엔위크 기간 중 집중적으로 UN75가 진행 중인 ‘우리가 꿈꾸는 미래’라는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UN75 담론을 제시할 세미나와 간담회도 펼칠 계획이다.

부산유엔위크는 국가기념일인 유엔의 날(10월 24일)과 턴투워드 부산(11월 11일)을 시작과 끝으로 앞의 한 주는 감사주간으로 한국전에 참여해 자유 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에 감사의 뜻을 전달한다.

다음 한 주는 추모주간으로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몰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행사를 연다.

시는 지난해를 부산UN위크 원년으로 선포하고 글로벌 평화도시 부산으로 조성하기 위한 대표브랜드로 육성, 국가적 행사로 추진하고 있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은 UN의 목표인 평화, 인권, 지속가능발전에 가장 적합한 도시”라며 “세계 유일의 평화특구인 UN기념공원이 있고 대륙과 해양, 신남방과 신북방을 잇는 동북아 국제평화중심도시 도시브랜드와 부합되는 부산이 이번 UN 파트너시티 선정으로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동시에 향후 UN과 협력 등 국제네트워크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