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19:02 (월)
정세균 총리 "추석 前 수도권 이외 지역도 2단계 유지해야"
상태바
정세균 총리 "추석 前 수도권 이외 지역도 2단계 유지해야"
  • 최진섭
  • 승인 2020.09.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일일 확진자를 두 자릿수로 확실히 낮춰야 한다"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고 진단검사 수가 줄어드는 주말효과를 감안할 때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수도권의 방역조치 조정을 일각에서는 안심메시지로 잘못 받아들여 경각심이 느슨해진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며 "느슨해질 수 있는 마음을 다시 한 번 다잡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적지 않은 국민들께서 고향 방문 대신 여행을 계획하고 계시며, 이미 주요 관광지의 숙박시설은 예약이 많이 들어왔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동자제를 당부드린 취지에 맞게 관광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도 방문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정부도 국민들의 비대면 여가활동을 돕기 위해 문화콘텐츠 온라인 무료 개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면서 "이번 추석은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이기보다는 ‘가족을 위하는 명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이 결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