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19:10 (화)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비상 걸리나
상태바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 비상 걸리나
  • 최진섭
  • 승인 2020.09.2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돌연 연기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 여부 안개 속
기자회견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사진=최진섭 기자)
기자회견 중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사진=최진섭 기자)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오는 23일로 예정된 혁신도시 지정 안건 상정 및 심의 의결할 본회의를 돌연 연기함에 따라 혁신도지 지정을 애타게 기다려온 대전·충남이 비상에 걸렸다.

충남도는 균형위 내부 사정에 의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지만 혁신도시 지정여부가 안개 속에 휩싸임에 따라 추후 균형위 일정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 역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양 지사는 “커다란 실망감과 함께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도 차원에서 진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그러나 균형위 내부적인 문제일 뿐 혁신도시 백지화는 아닐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정부에서도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이라기보다는 명절 전 공공기간 이전 문제가 거론될 경우 전국 각 시도의 경쟁이 조기에 격화될 것을 우려한 것 아닌가하는 추정을 해본다”며 “아마도, 이 문제는 금년 내에, 빠르면 명절이 지난 후 날짜가 잡혀 심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고, 도에서도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점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혁신도시 지정을 기대하고 있는 타 지역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한편, 중앙정부의 개입도 제안했다.

양 지사는 “충남은 그동안 120개 공공기관을 차례로 방문해 충남 발전에 부합하는 공공기관이 어떤 곳인지 파악하는 등 공공기관 이전 유치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하지만 모든 시도가 나서 경쟁적으로 공공기관 유치에 뛰어든다면 많은 갈등과 혼란이 생길 수 밖에 없는 만큼 공공기관 배치에 대해 중앙정부가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한편, 균형위는 오는 23일 오후 2시로 예정된 본회의 일정을 추석 이후로 연기키로 하고 위원들에게 통보했으며, 아직 추후 일정은 미정인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