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8:34 (월)
대전 코로나19, 추석 연휴 이후 7명 추가 확진…'n차 감염' 확산 비상!
상태바
대전 코로나19, 추석 연휴 이후 7명 추가 확진…'n차 감염' 확산 비상!
  • 최진섭
  • 승인 2020.10.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사진=동양뉴스DB)
코로나19(사진=동양뉴스DB)

[대전=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대전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추석 연휴 기간 이후 대전에서 유독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 확진자의 손자가 다니던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 교사 등 7명이 코로나19에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유성구 상대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 3명(대전 392~394번)과 교사 및 직원 등 4명(대전 395~398번)이 지난 밤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 어린이집은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대전 389번)가 다니던 곳이다.

대전 389번 확진자는 전날 확진된 일가족 7명(대전 385~391명) 중 한 명으로 이들 가족은 추석 연휴에 함께 모여 식사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대전 389번의 확진 판정에 따라 어린이집 원아와 교사 등 1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이중 7명의 감염을 확인했다.

대전 389번 어린이는 지난 10일 폐렴 증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대전 385번)의 손자로, 해당 가족은 검사에서 남성의 배우자(대전 386번), 딸 부부(대전 387~388번), 손자(389번), 다른 딸 부부(390~391번) 등 6명이 추가 확진을 받은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 발생한 감염이 'n차 감염'으로 번지는 상황에 긴장하고 있다"며 "현재 이들 확진자 등에 대해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