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4:59 (수)
미국 올버즈에 신발 납품 제조사 부산으로 온다, 유턴기업 '환영'
상태바
미국 올버즈에 신발 납품 제조사 부산으로 온다, 유턴기업 '환영'
  • 허지영
  • 승인 2020.10.14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인터내쇼널(사진=부산시청 제공)
노바인터내쇼널(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미국 올버즈에 신발을 납품하는 업체가 베트남 생산공장을 청산하고 부산으로 온다.

부산시는 14일 오후 시청에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이효 노바인터내쇼널 대표이사와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바인터내쇼널 부산 복귀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인터내쇼널은 강서구 연구개발특구 내 1만7232㎡ 규모의 친환경 신발 생산공장을 건립, 총 232억원 시설 투자로 163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향후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수출 물동량 증가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노바인터내쇼널은 신발 완제품과 끈과 깔창 등 신발 부자재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이다.

현재 미국 신발계 애플로 불리는 올버즈에 메리노 울 소재 신발을 전량 독점 공급하고 있다.

신발산업은 부산의 대표 주력산업으로 국내 신발기업의 45%가 소재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붕괴, 소비 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위기 속에서도 노바인터내쇼널은 국내 공급기업과 협업해 국내 최초 친환경 울원단 제직 기술을 개발했고,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울 원단의 100%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새로운 국내 공급망을 형성한 노바인터내쇼널은 친환경 소재 신발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도하고 있다.

노바인터내쇼널은 그간 원자재 국내 공급 가능, 생산시설 스마트화, Made in Korea 브랜드 활용 등 국내 생산 환경 이점이 증가함에 따라 베트남 생산시설의 부산 복귀를 희망해왔다.

하지만 초기 대규모 자금 투입과 신발 제조 가능한 부지 확보 등 부산 복귀 투자 결정이 쉽지만은 않았다.

이에 시는 즉각 비상경제 회의를 소집하고 유턴기업 지원대책을 개선했다.

시는 투자진흥기금 조례 개정을 통해 유턴기업 보조금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최대 15억원→300억원)하고 ‘첨단기술·제품 인증을 통한 입주업종 제한완화 특례제도’를 활용해 연구개발특구 내 부지를 공급해 노바인터내쇼널의 부산 복귀를 유도했다.

이는 시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규제 특례를 추진한 첫 사례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신발업계 대부분이 해외로 공장을 이전하는 현실에서 100% 국내생산 시스템을 구축해 해외에서 국내로 생산기지를 유턴한 것은 리쇼어링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향후 노바인터내쇼널이 기술개발을 통해 글로벌 최고의 친환경신발 생산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