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4:59 (수)
법무부 "검찰, 라임 관련 의혹 수사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상태바
법무부 "검찰, 라임 관련 의혹 수사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 최진섭
  • 승인 2020.10.1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법무부 제공)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법무부 제공)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법무부는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해 직접 감찰조사를 실시한 결과, 검찰의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18일 "'검사 및 수사관에 대한 향응과 금품수수 비위'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 대한 억대 금품로비' 등의 의혹에 대해 김 전 회장이 검찰에 진술했는데, 관련 의혹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 밝혔는데도,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의 감찰 조사 결과와 제기되는 비위 의혹의 내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라임 사태와 관련, 입장문을 내고 현직 검사들에게 술 접대를 하고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