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19:07 (월)
민·관·군·경 하나 되는 역사적인 여순사건 합동 추념식
상태바
민·관·군·경 하나 되는 역사적인 여순사건 합동 추념식
  • 강종모
  • 승인 2020.10.1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제72주년 여순사건 합동 추념식 개최
(사진=여수시 제공)
(사진=여수시 제공)

[여수=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19일 전남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 광장 일대에서 열린 제72주년 여순사건 합동 추념식은 최초로 민·관·군·경이 하나 되는 역사적인 추념식으로 진행됐다.

여순사건 유족회원, 안보·보훈단체 회원, 지역 정치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합동 추념식은 처음으로 순직 경찰 유족이 함께해 지난 70여년 동안 지역 내 갈등과 반목을 깨는 자리로 의미를 더했다.

이날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여수시 전역 16개 민방위 경보시설에서 묵념 사이렌이 울려 퍼지고, 행사장은 물론 전 시민이 함께 여순사건 희생자 영령에 대해 추모하며 행사가 시작됐다.

이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영상 상영으로 여순사건 경위와 추진 상황을 전하고, 인터뷰 영상과 특별법 제정에 대한 지역민의 염원을 유가족들의 생생한 목소리로 전달했다.

또, 추모 공연에서는 시립합창단 단원, 남·녀 2중창으로 가수 박효신의 ‘그날’이라는 노래를 불러 시대적 소용돌이 속에서 힘든 삶을 살아오신 유가족 분들의 애환을 위로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순직 경찰 유가족이 행사에 참석하는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화해와 상생의 시간도 마련됐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제는 동백꽃이 슬픈 역사보다는 화합과 평화의 미래를 상징하는 꽃으로 거듭나기를 소망한다”며 “조속히 여순사건 특별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유족은 물론,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여순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특별법 제정에 다 같이 노력해 나가자는 약속을 재확인하고, 지역 정치인들은 희생자 영령에 대한 추모사를 통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