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19:07 (월)
어기구 의원 “국내 선박 친환경·고효율 선박 교체 시급”
상태바
어기구 의원 “국내 선박 친환경·고효율 선박 교체 시급”
  • 최진섭
  • 승인 2020.10.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O 환경규제 강화 대응, 친환경·고효율 선박전환 지원사업, 2022년까지 50척 목표
사업종료까지 노후외항선 460척 중 친환경선박 전환 지원 11% 불과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선박의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 선박도 친환경·고효율 선박으로의 교체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 의원이 한국해양진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친환경고효율선박사업 지원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3년 동안 친환경선박전환사업으로 총 12개 선사, 22척 선박에 총 465억원을 지원했다.

친환경선박전환지원사업은 노후 외항화물선을 해체 또는 매각하고 친환경선박으로 대체 건조하려는 사업자에게 신조선가의 10% 이내를 지급하는 것으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0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어기구 의원은 “2022년까지 친환경선박으로 전환되는 50척은 전체 노후선의 11%에 불과하다”며 “강화된 선박 환경규제에 해운사들이 제대로 대응할 뿐 아니라 국내 친환경선박 건조 여건을 강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선박안전법’ 제69조에 따르면 선령 15년을 초과하는 일부 외항화물선에 대해 외국항만의 출항정지 처분을 막기 위한 특별점검을 실시할 수 있어 통상 노후외항선의 기준을 15년 이상으로 판단한다.

2022년까지 우리 국적선의 선령 15년 이상 노후선은 460척에 이르며 2025년에는 636척으로 전체 국적선의 62%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표=어기구 의원실 제공)
(표=어기구 의원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