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18:58 (금)
산림청, 비무장지대(DMZ) 일원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 산림복원 완료!
상태바
산림청, 비무장지대(DMZ) 일원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 산림복원 완료!
  • 최진섭
  • 승인 2020.11.13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군 협력, 백석산 유해발굴지 산림복원으로 평화산림인니셔티브(PFI) 적극 실행
산림청은 지난 12일 비무장지대(DMZ) 일원 백석산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에 대해 민·관·군이 협력해 산림복원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산림청 제공)
산림청은 지난 12일 비무장지대(DMZ) 일원 백석산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에 대해 민·관·군이 협력해 산림복원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산림청 제공)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유해 발굴이 이뤄졌던 비무장지대(DMZ) 일원의 산림복원이 완료됐다.

산림청은 지난 12일 비무장지대(DMZ) 일원 백석산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에 대해 민·관·군이 협력해 산림복원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복원 작업이 진행된 장소는 1951년 9월부터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으로 수많은 전사자가 발생했지만, 비무장지대(DMZ)라는 특수성으로 2000년 초부터 유해발굴을 시작해 이번에 처음 유해발굴지에 대한 산림복원을 실행한 곳이다.

사업주체는 민간단체인 생명의숲으로 유한킴벌리에서 후원했으며, 산림복원면적은 1.4㏊, 소요 예산은 1억4000만원으로, 시공은 양구산림조합에서 맡았다.

산림청에서는 그 동안 원활한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해 지난 5월 26일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11월 27일 시행을 앞두고 있으며, 관련기관과 협약 등을 통해 산림복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지난해 1월 15일에는 산림청장과 육군참모총장이 ‘비무장지대(DMZ) 일원 생태계 보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맺었으며, 지난 5월 29일에는 산림청과 생명의숲이 ‘비무장지대(DMZ) 일원 산림복원과 생태계 보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산림청은 향후 백두대간과 비무장지대(DMZ), 도서 해안의 3대 산림생태축을 대상으로 산림복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오는 27일 시행되는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는 남한의 9개 정맥을 반영해 전국의 산림생태축을 보다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된다.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준공식 장소는 6·25전쟁이라는 역사적 아픔으로 희생하신 고인의 숭고함과 유족의 아픔이 깃든 곳으로 유적지를 보호하는 산림복원을 통해 남북간 긴장을 완화하는 비무장지대(DMZ) 평화공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민·관·군 협력을 통해 전사자 유해발굴지 산림복원은 물론, 훼손된 전국산림을 적극적으로 복원하는 계기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산림청은 비무장지대(DMZ) 일원 유해발굴지 산림복원을 통해 남북의 긴장완화를 유도하는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를 적극적으로 실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6·25 전사자 유해발굴지 산림복원 임야는 산림청 소관으로 생명의 숲에서 민간자본으로 실행한 의미 있는 사업으로 이번 준공식에는 ‘생명의숲’ 허상만 이사장, 유한킴벌리 손승우 상무이사, 21사단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