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17:10 (화)
순천시 2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국 첫 사례
상태바
순천시 20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국 첫 사례
  • 강종모
  • 승인 2020.11.19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석 순천시장이 19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순천시 제공)
허석 순천시장이 19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가 2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키로 했다.

지난 7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5단계로 세분화 된 이후 전국 첫 사례다.

허석 시장은 19일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고 "경제와 방역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더 큰 경제적 손실을 막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 5종의 집합이 금지된다. 노래방, 식당, 카페 등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제한된다. 각급 학교는 3분의 1 등교수업을 기준으로 교육당국의 판단에 따라 운용된다.

순천시는 지난 7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1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 현재까지 순천시에서는 확진자가 131명 발생했으며 별량면의 한 마을과 순천 중앙병원 6병동이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