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8:34 (월)
수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배영 200m 이주호·접영 100m 양재훈 한국新
상태바
수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배영 200m 이주호·접영 100m 양재훈 한국新
  • 송성욱
  • 승인 2020.11.2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남자 배영 200m에 이주호(아산시청)와 접영 100m 양재훈(강원도청)이 새로운 한국기록을 세웠다.

(왼쪽부터)양재우, 이주호, 황선우(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왼쪽부터)양재훈, 이주호, 황선우(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이주호는 19일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셋째 날 남자 배영 200m에서 1분57초06으로 올림픽 기준기록(1분57초50)을 통과하며 2년 전 세운 본인의 한국기록도 0.61초 앞당겨 경신했다.

경기 후 이주호는 “코로나19로 9월 한 달은 아예 물에 못 들어가면서 다시 경쟁력 있는 선수가 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이 순간을 종착점이 아닌 새로운 출발점으로 생각하고 내년 올림픽과 2022년 세계수영선수권과 아시안게임까지 바라보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자 접영 100m에 출전한 양재훈도 52초33으로 지난 2012년 장규철이 수립한 한국기록 52초45를 0.12초 앞당기며 자유형 50m에 이어 두 번째 개인종목 한국기록 보유자가 됐다.

또한 전 날 자유형 100m에서 새로운 한국기록을 세운 황선우(서울체고)는 자유형 200m에 출전해 분전했지만 1분45초92로 아쉽게 한국기록을 갱신하지 못했다. 하지만 본인의 개인 최고기록을 경신하며 올림픽 기준기록(1분47초02)을 가뿐하게 넘어섰다.

경기 후 황선우는 “이번에 자유형 100m와 200m에서 좋은 기록을 내면서 더 자신감이 생겼다”며 “내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게 된다면 더 좋은 기록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수영연맹은 20일까지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진행되는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결과를 토대로 내년 도쿄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선발대회 때까지 진천선수촌에서 강화훈련에 참여할 국가대표를 선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