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9:06 (월)
바이든, 반려견과 놀다 발 삐끗…골절상으로 보조신발 착용
상태바
바이든, 반려견과 놀다 발 삐끗…골절상으로 보조신발 착용
  • 서다민
  • 승인 2020.11.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br>​​​​​​​[로이터=동양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로이터=동양뉴스]

[서울=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반려견과 시간을 보내다 다리를 삐끗해 골절상을 입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28일 반려견인 '메이저'와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미끄러지면서 발목을 삐었다.

바이든 당선인은 부상 후 현재 머물고 있는 델라웨어주의 한 정형외과에서 엑스레이와 CT 검사를 받은 결과 다친 발 중앙에서 작은 골절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당선인은 몇 주 동안 보조 신발을 신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얼른 쾌차하시라"고 적으며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