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16:21 (토)
15일부터 서울 전 지역 학교 원격수업 전환
상태바
15일부터 서울 전 지역 학교 원격수업 전환
  • 서인경
  • 승인 2020.12.1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학교,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도 포함, 돌봄교실은 운영
[창원=동양뉴스] 허지영 기자=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을 2주일 더 연기한 가운데 경남 창원시 한 초등학교 교실이 덩그러니 비워져있다. (사진=허지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도 오는 15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사진=동양뉴스DB)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도 오는 15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단, 돌봄 수요가 많은 유치원·초등학교 돌봄교실은 계속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15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등교수업을 중단하는 내용의 학사 운영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오는 31일까지 시내 초등학교 453곳(75.0%), 유치원 614곳(78.8%), 특수학교 17곳(53.1%)이 겨울방학에 들어간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는 학교 밀집도 제한 기준을 적용받지 않는 '소규모학교'(60명 내외 유치원, 300명 내외 초·중·고등학교)에 대해서도 15일부터 31일까지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 따른 학사 운영 조치를 통해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생활방역을 충실히 실천해 줄 것을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일일 확진자는 12일 0시 기준 950명, 13일 0시 기준 1030명을 기록해 사상 첫 네 자릿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