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15:39 (일)
[기획]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사망·중상사고 제로화 도전…불법주정차 원천봉쇄 ②
상태바
[기획] 서울시 어린이보호구역 사망·중상사고 제로화 도전…불법주정차 원천봉쇄 ②
  • 서인경
  • 승인 2020.12.2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디지털재단이 인공지능 딥러닝 분석을 시도한 결과, 서울시내 등하굣길에서 어린이 1명의 시야를 가리는 전체 방해물 수가 평균 57.8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디지털재단이 인공지능 딥러닝 분석을 시도한 결과, 서울시내 등하굣길에서 어린이 1명의 시야를 가리는 전체 방해물 수가 평균 57.8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 = 서울디지털재단이 어린이 눈높이 시점 영상과 통학로 CCTV 영상데이터를 수집하고 학습데이터를 구축해 인공지능 딥러닝 분석을 시도한 결과, 서울시내 등하굣길에서 어린이 1명의 시야를 가리는 전체 방해물 수가 평균 57.8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가 평균 15.4초마다 1개의 시야 방해물을 마주친다는 것이다.

가장 많이 마주치는 보행 시야 방해물은 '주정차 차량'으로 전체 방해물의 45.8%를 차지했다.

실제, 최근 3년 간 어린이보호구역 어린이사고 244건 중 28.7%인 70건이 도로변 주차차량의 영향을 받아 발생하는 등 상습 불법주정차 지역에 대한 단속에도 불구하고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외에도 방호울타리, 가로수, 신호등 지주, 현수막, 화단과 대형 화분 등 설치물들이 어린이의 시야를 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시야방해물 예시(사진=서울시청 제공)
보행 시야 방해물 예시(사진=서울시청 제공)

◇어린이 시야 가리는 불법주정차 원천봉쇄

서울시는 키가 작은 어린이들을 가려 사고위험을 가중시키는 불법주정차를 강력하게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을 실어 어린이보호구역 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강력한 대책을 세워 실행 중이다.

먼저 어린이보호구역 내 운영 중인 불법 노상주차장 48곳 417면을 이달까지 보행안전 차원에서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어린이보호구역 주통학로에 부득이하게 노상주차장 형태로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을 운영해 왔던 불법 노상주차장을 전면 폐지함으로써 어린이들의 시야를 가려 발생하는 사고를 없애는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이다.

서울시는 총 17억원을 투입해 주정차가 예상되는 구간은 24시간 무인단속을 실시하는 불법주정차 단속 CCTV를 미설치 어린이보호구역에 총 50대를 설치한다. 양천구 으뜸어린이집 노상주차장 정비 모습(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시는 주정차가 예상되는 어린이보호구역에 24시간 상시단속이 가능한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카메라(CCTV) 총 50대를 설치한다. 사진은 양천구 으뜸어린이집 노상주차장 정비 전(왼쪽)·후(사진=서울시청 제공)

아울러 시는 총 17억원을 투입해 주정차가 예상되는 어린이보호구역에 24시간 상시단속이 가능한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카메라(CCTV) 총 50대를 설치한다.

뿐만 아니라 시민이 불법주정차 차량을 찍은 후 앱으로 신고하면 자동으로 과태료가 부과되는 '시민·주민신고제'에 어린이보호구역을 추가했으며, 지난해 8월부터 총 150명의 특별단속반을 투입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상습 불법주정차 지역에 대한 단속을 이어오고 있는 만큼 어린이의 시야를 가리는 가장 큰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절대로 사망·중상사고가 없어야 한다는 목표 아래 어린이 보행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이 있다면 불법주정차 일제 정비와 같은 강력한 대책으로 철저히 개선해 가겠다"고 말했다. <계속>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