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18:24 (화)
방송인 장성규, 제작진에 상금 나눠주고 부정청탁 혐의 ‘피소’
상태바
방송인 장성규, 제작진에 상금 나눠주고 부정청탁 혐의 ‘피소’
  • 최재혁
  • 승인 2021.01.1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장성규 (사진=장성규씨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 (사진=장성규씨 인스타그램)

[동양뉴스] 최재혁 기자 = 방송인 장성규씨가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성규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조사받았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피디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 생각이 짧았다. 상금을 나누는 제 자신이 자랑스러워 글을 올렸었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진행을 맡고 있는 장성규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우수 진행자로 성정돼 5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으며, “이 상금의 진정한 주인공이신 분들께 나눠드렸다”며 스태프들에게 상금을 나눠 전달한 송금 내역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