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9:06 (월)
박상돈 천안시장, “증상 없어도 검사, 조용한 전파 차단해야”
상태바
박상돈 천안시장, “증상 없어도 검사, 조용한 전파 차단해야”
  • 최남일
  • 승인 2021.01.1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시장이 지난 1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 천안시 제공)
박상돈 시장이 지난 1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 천안시 제공)

[천안=동양뉴스] 최남일 기자 =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은 시민들이 증상이 없어도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해 조용한 전파를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박 시장은 지난 13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회의에서 “현재까지 천안 코로나19 검사자는 11만7000여 명으로 전체 시민의 18%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나머지 전수 검사 시 더 많은 무증상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2월 28일까지 임시 선별진료소를 연장 운영하기로 했으므로 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하고 이런 기회에 백신에 의존하지 말고 시민이 스스로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우면 검사를 받도록 계도하라”고 주문했다.

천안시는 천안시청사 인근에 설치한 임시 선별진료소를 오는 2월 28일까지 평일과 주말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증상이나 역학적 연관성이 없더라도 천안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