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한병도 의원, 주민자치회 구성 권한 지역이 갖도록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
상태바
한병도 의원, 주민자치회 구성 권한 지역이 갖도록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
  • 한미영
  • 승인 2021.01.1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가 주민자치회 설치 및 운영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

[전북=동양뉴스] 한미영 기자 = 현재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주민자치회의 확대 추진을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 의원이 주민자치회 구성 권한을 지역이 갖도록 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주민자치회의 확대 추진을 위한 명확한 근거가 마련될 전망이다.

한 의원에 따르면 현재 주민자치회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행정안전부 장관만이 시범·설치 운영이 가능하도록 돼 있어 전국적으로 확대 운영을 위한 법적 근거로써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주민자치회의 안정적인 제도 안착과 효과적인 운영을 위해 주민자치회의 설치 근거를 ‘지방자치법’에 규정하도록 했다.

개정안에는 주민자치회를 읍·면·동별로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지방자치단체 사무의 일부를 주민자치회에 위탁해 수행할 수 있도록 기능적인 부분에 대한 법적 근거도 담겨 있다.

또, 주민자치회 위원으로써 직무를 수행하면서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권한을 남용을 하지 않는 등의 원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민자치회 설치를 함에 있어 지자체가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규정을 신설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현재 시범적으로 운영 중인 주민자치회는 계속 운영 가능 할 수 있도록 했고, 기존 시·군·구에 설치 및 운영 중인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자치회가 최초로 설치된 날부터 3년 이내에 폐지되거나 주민자치회에 승계돼야 함을 경과 규정에 두어 운영하는데 혼란이 없도록 했다.

한 의원은 "지난번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통과될 때 주민자치회 부분을 떼어냈던 것은 소위 차원에서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했기 때문"이라며 "소위 위원 모두 자치회 구성 권한을 지역사회에 주고, 관련 규정을 신설하는 것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주민자치회와 관련된 법안들이 논의될 수 있도록 해 주민자치회 설치 및 운영에 제도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주민자치회가 더 이상 시범사업이 아닌 본사업으로써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입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