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9:07 (일)
산림청, 향후 30년 동안 30억 그루 나무 심어 탄소 3400만t 줄인다!
상태바
산림청, 향후 30년 동안 30억 그루 나무 심어 탄소 3400만t 줄인다!
  • 최진섭
  • 승인 2021.01.2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안)’ 발표
박종호 산림청장은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부문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산림청 제공)
박종호 산림청장은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부문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사진=산림청 제공)

[동양뉴스] 최진섭 기자 = 산림청이 향후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심기를 통해 탄소 3400만t을 줄인다는 계획을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국내 산림의 온실가스 흡수량은 연간 4560만t으로, 국가 총배출량(7억3000만t)의 6.3%를 상쇄하고 있지만, 1970~1980년대 치산녹화 시기에 집중적으로 조성한 산림의 노령화가 가속화되고 있어, 현재 추세대로라면 2050년 흡수량이 1400만t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부문 추진 전략.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산림부문 추진 전략.

산림청은 이에 따라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심기를 통해 오는 2050년 탄소중립 3400만t 기여를 목표로 ▲산림의 탄소흡수력 강화 ▲신규 산림탄소흡수원 확충 ▲목재와 산림바이오매스의 이용 활성화 ▲산림탄소흡수원 보전·복원 등 4대 정책 방향을 뒷받침하는 12대 핵심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12대 핵심과제를 계획대로 추진할 경우 산림의 탄소흡수량은 연간 1400만t에서 2680만t(국내 2070만t, 해외 610만t)으로 증가하고, 목재 이용에 따른 탄소저장량은 200만t까지 이르게 되며, 화석에너지를 산림바이오매스로 대체함으로써 가능한 탄소배출 감축량은 520만t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관계부처 협의, 지자체 등 현장과의 소통,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탄소중립 이행이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추진전략을 보완해 3분기에 이를 확정할 계획”이라며 “기후위기는 전 지구적이고 범국민적인 과제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 유럽연합, 일본 등 주요국이 탄소 중립을 선언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는 가운데, 국제사회와 우리나라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최적의 자연친화적 해법으로 ‘숲과 나무’를 꼽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