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8:07 (목)
코로나19 확진자 43%는 피로감 호소, 연령대·중등도별 증상 빈도 달라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43%는 피로감 호소, 연령대·중등도별 증상 빈도 달라
  • 서다민
  • 승인 2021.01.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 단국대병원 병실 모습(사진=단국대병원 제공)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고 있는 의료진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이 회복 후 후유증으로 피로감을 가장 많이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호흡곤란, 탈모 등의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2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후유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연령대별·중등도별로 증상의 빈도가 다름을 알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코로나19 후유증 증상으로는 피로감(43%)과 운동 시 호흡곤란(35%), 탈모(23%) 등의 증상이 가장 많이 보고됐다. 이외 증상은 가슴 답답함 15%, 두통 10%, 기억력 저하 8%, 후각상실 5%, 기침 5% 등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19~39세 사이에서는 피로감이 44%로 가장 많았고, 40~59세도 피로감이 58%로 나타났다. 반면 60세 이상의 경우에는 호흡곤란이 58%로 가장 많았다.

증상의 중등도별로 보면, 경증환자는 절반 정도가 피로감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등증환자도 피로감과 호흡곤란이 각 50%로 조사됐다. 중증환자는 호흡곤란이 60%, 가래가 있는 경우는 30% 등으로 확인됐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우울증은 감소했으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증가한 것으로 나왔다. 또 폐 CT를 촬영한 결과 40명 중 7명에게서 폐 섬유화가 확인됐고 모두 40대 이상이었다고 권 부본부장은 설명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번 조사는 특정 병원의 환자군에 대한 중간결과이고 전체 대표성 있는 코로나19 환자의 후유증을 조사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이 연구결과를 통해 모든 연령층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방역조치 및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