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17:29 (일)
대구 수성구, 新청사 건립 연구 용역 발주
상태바
대구 수성구, 新청사 건립 연구 용역 발주
  • 배근수
  • 승인 2021.04.01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청 2026년 준공 목표로, 후보자 타당성 분석 후 오는 12월 최적 후보지 결정!

[대구=동양뉴스] 배근수 기자 = 대구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신청사 건립 타당성 및 기본구상 용역’을 발주한다고 1일 밝혔다.

수성구는 이번 용역을 통해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신청사 건립의 밑그림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번 기본계획 용역비는 1억원, 용역기간은 12월까지 9개월간이다. 수성구는 현 부지를 포함한 여러 후보지의 타당성을 분석하고, 청사 신축 필요성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최적의 후보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1978년 준공된 현 수성구 청사는 대구의 교육문화 중심지로서 43만 인구의 도시 위상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다.

현 청사 건물은 지상5층, 지하1층, 연면적 1만926㎡규모로, 공유재산법상 청사 기준 면적 1만4061㎡의 77%에 불과하다.

직원 1인당 공간 면적을 따져보면 상황은 더욱 열악하다. 1인당 평균 점유 면적이 6.6㎡에 불과해 전국 평균인 9.67㎡에 한참 못 미치고 법적 기준(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인 7.2㎡에도 미달한다.

이처럼 공간 부족 문제가 만성화 되면서 주민 휴식 공간 및 편익시설 설치는 엄두도 낼 수 없는 처지이다.

그리고 건물의 노후화에 따른 안정성 문제로 청사 유지보수에 쓴 예산만 지난 10년간 60여억원에 달한다.

사무실 임차를 위한 비용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공간 협소 문제로 1992년 남측별관과 2003년 서측별관을 추가로 지었다. 하지만 별관 건축으로도 해결이 되지 않아, 2019년 인근의 건물을 임차해 6개 부서 130여명의 직원이 외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로 인해 사무실 위치를 몰라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인이 많고 직원들의 업무 수행에도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수성구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신청사 건립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오랜 기간 관련 문제를 논의해 왔다.

2011년 건물의 수직 증축을 검토했으나, 현 청사가 당초 연못을 메워 건축됨에 따라 지반이 약해 이 또한 어려운 실정이다.

2017년 ‘신청사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구상 연구’를 실시해 현재 위치에 각각 11층과 5층 규모의 신청사 2동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었다. 하지만 지반 강화 공사 등 1천 6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공사비로 인해 재원조달 문제로 논의가 중단됐다.

수성구는 2017년 7월 신청사 건립기금(현 공용청사 및 공공시설 건립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제정하고 매년 기금을 적립해 왔다. 2020년 말 기준 기금 조성액은 90억원이다.

민선7기 취임한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지난해 1월 수성구의회를 찾아 청사이전과 법원 후적지 활용에 대해 논의할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면서 청사 이전 문제를 다시 공론화됐다.

이를 위해 수성구는 올해 상반기 주민대표와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진단을 구성해 청사의 신축과 이전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예정이다. 추진단은 수시로 용역과 관련한 자문 및 주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청사 건립에 대한 공론화과정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수성구는 이번 용역으로 현 부지를 포함한 이전 후보지 4~5곳을 선정하고, 추진단을 통해 최적 부지선정 절차를 밟아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6년 청사 준공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조직개편을 통해 신청사건립 TF팀을 신설하고, 신청사 건립에 대한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선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최적의 후보지를 선정해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도시 유일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며, “사람이 도시를 만들고 도시는 다시 사람을 만든다. 인문학적 스토리를 입혀 체온이 느껴지는 건축공간으로 조성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