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18:07 (월)
대구 수성구, 미래교육 연구용역 착수
상태바
대구 수성구, 미래교육 연구용역 착수
  • 배근수
  • 승인 2021.04.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 교육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첫 걸음!
대구 수성구는 지난 6일 구청 대강당에서 수성 미래교육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위한 착수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수성구청 제공)
대구 수성구는 지난 6일 구청 대강당에서 수성 미래교육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위한 착수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수성구청 제공)

[대구=동양뉴스] 배근수 기자 = 대구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지난 6일 구청 대강당에서 ‘수성 미래교육 기본구상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김대권 수성구청장, 구의원, 대구시 교육청, 수성 진로진학지원센터장 등 교육관계자,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수성구만의 차별화된 미래교육정책을 구상하고, 교육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의견을 나눴다.

용역과제는 교육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미래교육 방향성 제시, 수성구 미래교육발전 비전 및 추진과제·추진계획 제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사각지대 교육 및 지원방안, 청소년 방과 후 진로·직업체험교육 추진방향 및 활성화 방안 등이다.

보고회에 참석한 학부모들은 “학생이 어린이집, 유치원을 졸업 후 주입식 교육이 아닌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 학습을 연계시킬 수 있는 미래대안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공교육을 벗어난 새로운 교육의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식의 암기를 놓고 인공지능과 겨룰 수 없고, 앞으로는 창의와 융합, 인간관계가 더 중요하다”며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인생을 행복하게 설계 할 수 있도록 학생들의 적성에 맞는 다양한 교육을 지원해야 한다. 수성구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가진 창의 융합형 인재 양성을 위해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성구는 2022년 설립을 목표로 ‘교육재단 설립을 위한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중이다.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재단을 설립해 수성구만의 특색을 가진 미래교육정책의 콘트롤타워로 만들고, 4차 산업혁명 및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발맞춘 미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