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18:50 (화)
與 지도부 총사퇴 "민심 겸허히 수용…새 지도부 혁신 선도할 것"
상태바
與 지도부 총사퇴 "민심 겸허히 수용…새 지도부 혁신 선도할 것"
  • 서다민
  • 승인 2021.04.0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입장발표를 통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퇴 이후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는 최대한 앞당겨 실시할 것"이라며 "새로 선출되는 지도부가 민심에 부합하는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민주당 혁신에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민들이 됐다고 할 때까지 당 내부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며 "지도부의 총사퇴가 이러한 성찰과 혁신의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