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18:50 (화)
인천 남동구의회,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 대형물류창고 조성 반대
상태바
인천 남동구의회,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 대형물류창고 조성 반대
  • 구봉회
  • 승인 2021.04.0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의회가 8일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 대형물류창고 조성과 관련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사진=남동구의회 제공)

[인천=동양뉴스] 구봉회 기자 = 인천 남동구의회가 8일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 대형물류창고 조성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남동구 의원들은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에 주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의견도 반영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형물류창고가 조성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지역 주민들의 여론에 귀 기울이고, 교통·안전·환경 등에 문제가 있다면 물류창고 조성은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인천시에 대해서는 “시민청원에 대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공식답변에서 소래습지생태공원 일대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지정하는 등 생태보호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힌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표명했다.

이어 남동구에 대해서도 “구민 의견을 귀담아 듣고 행정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면서 ”소래포구와 소래습지생태공원, 인천대공원을 잇는 곳에 대형물류창고가 들어선다면 친환경 관광벨트를 구축하려는 남동구의 노력은 허사가 될 것이며, 남동구민의 의사를 대변하는 남동구의회와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소래습지생태공원 인근(논현동 66-12) 부지에 물류창고 조성을 위한 교통영향평가서가 지난 12월 사업자 측으로부터 남동구에 접수됐으며, 현재 심의기관인 인천시에 제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