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18:50 (화)
정현복 광양시장 비리 게이트로 번지나
상태바
정현복 광양시장 비리 게이트로 번지나
  • 서한초
  • 승인 2021.04.09 11: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광양시당, 비리 의혹 진상규명 촉구
시장 일가 부동산투기부터 직원 채용비리까지
지난 6일 오전 10시 광양시청 앞에서 정의당 광양시위원회가 정현복 광양시장 의혹에 관한 강력 수사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정의당 광양시위원회 제공)
지난 6일 오전 10시 광양시청 앞에서 정의당 광양시위원회가 정현복 광양시장 의혹에 관한 강력 수사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정의당 광양시위원회 제공)

[광양=동양뉴스] 서한초 기자 = 전남 광양시 정현복 시장의 비리 의혹이 일파만파로 확산되는 상황이다. 이에 정의당 광양시위원회는 지난 6일 오전 10시 광양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현복 시장 일가의 부동산투기,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 촉구 및 경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정의당 광양시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현복 시장과 그 가족의 부동산투기 의혹이 연일 언론을 도배하다시피하고 있다”며 “광양시 청원경찰 및 공무직 채용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대표적인 권력형 부정부패인 부동산투기와 채용비리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불거진 정현복 시장의 의혹을 권력형 비리의혹으로 규정한다”고 밝히고 “광양시민의 상처난 자존심 회복과 광양시정의 공백을 막기 위해서라도 정현복 시장의 책임있는 소명과 함께, 관계당국의 빠르고 엄정한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본인과 아들 소유의 토지에 도로 개설’ ‘군도 6호선 도로 건설 계획이 수립되기 직전 부인 명의로 땅 구입’ ‘광양시로부터 재개발 토지 보상금을 받고도 공직자 재산신고 누락’ ‘서울에 아파트를 2채나 가지고 있으면서도 무주택·서민을 위한 공공임대아파트를 10년 가까이 임차’ ‘광양시 청원경찰 및 공무직 채용시 친인척 채용’ 등 다섯여 가지의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현재 정현복 시장은 의혹인 내용 전부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더욱이 광양시의회와 광양시민단체협의회가 해명해 줄 것을 요구했으나, 지난 2일 내년 선거를 위한 음해성 공격이라고 항변해 시민들의 공분에 기름을 부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현복 시장에 대해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공직자로서의 일탈을 이유삼아 민주당에서 재명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4-09 18:25:55
얼른 시장직 사퇴하시오.
더 비참해지기 전에

주요기사
이슈포토